‘1초만에 130만원 피해, 한국인 주요타겟’… 금융감독원 해외 여행객에게 ‘주의’ 발령

해외 여행을 준비중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일이 많은데, 특히 최근에는 정부차원에서 나서서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난 16일, 금융감독원은 “해외 여행 중 카드 도난, 분실, 위조 등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의해야 한다”고 소비자 경보 ‘주의’를 발령했습니다.

해외에서 카드를 분실했을 경우, 부정사용으로 인한 비용이 건당 128만9000원으로 산출되었으며, 이는 국내에서의 비용인 24만1000원의 5.35배에 해당합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작년 카드 부정사용 건수와 금액이 각각 2만1522건과 64억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1만7969건, 49억1000억원) 각각 19.8%와 30.8% 급증했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금감원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국내외 여행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도난분실에 의한 부정사용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다”며 “해외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대처가 어렵기 때문에 사고액이 더 크고 사기 수법도 다양화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해외여행
출처: 금융감독원

최근에는 소비자들이 해외 레스토랑이나 기념품 숍 등에서 카드 결제를 하면서도, 그들이 현금 대신 실물 카드를 요구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로 인해 카드 정보가 탈취되어 온라인에서 부정사용되는 피해가 잦아지고 있습니다.

실제 피해 사례로 한국인 A씨는 이탈리아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한 뒤, 직원으로부터 카드 단말기가 멀리 떨어져 있다며 카드를 건네줄 것을 요청받았습니다.

A씨는 의심 없이 카드를 인도해 주었지만, 이에 대해 직원은 카드 결제 전 고객의 카드 정보(카드번호, 유효기간, CVC)를 유출했습니다. 이를 통해, A씨의 카드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쉽게 부정결제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다른 수법으로도 부정 거래 사례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동남아의 범죄단체는 IC칩 탈취 등 교묘한 수법을 사용하여 카드 회원이나 카드사의 FDS 감시망을 피해 범행을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동남아 여행 중인 B씨는 마사지업소에서 마사지를 받으려고 가방과 지갑을 탈의실에 보관했습니다. 그러나 B씨가 마사지를 받는 동안, 범인은 탈의실에 보관되어 있던 B씨의 IC칩을 바꿔치기하여 공카드에 적용한 후 귀금속 숍에서 거액의 부정 사용을 저질렀습니다.

해외여행
출처: 금융감독원

카드사는 FDS의 감시망에서도 정상거래로 분류해 놓은 상황에서, B씨는 본인의 카드에 IC칩이 간단히 손상된 것으로 오해하고 다른 카드를 이용해 결제했습니다. 결제일이 지난 후에야 부정 사용 사실을 파악하고 카드사에 뒤늦게 신고한 것입니다.

이외에도, 실제 카드 상에서 사용된 마그네틱 선이 쉽게 복제될 수 있는 점을 이용해, ‘스키밍 수법’이라는 다양한 방법으로 카드 위조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해외사용안심설정과 출입국정보활용동의를 통해 해외 부정거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며, “해외여행 중 카드 분실 시 즉시 신고하여 피해를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해외사용안심설정’ 서비스는 카드 사용 국가, 1일 사용 금액, 사용 기간 등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해외출입국정보활용’에 동의하면, 출국 기록이 없거나 입국이 확인된 이후에는 해외 오프라인 결제를 차단할 수 있습니다.

해외여행
출처: 미리캔버스

비밀번호를 다른 사람에게 알려줌으로써 결제편의를 누리거나, 뒤늦게 분실을 신고하므로써 발생하는 부정사용은 보상률이 낮아지기 때문에 반드시 유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부정 사용과 관련해 카드 회원의 책임이 없을 경우, 카드사는 전액 보상해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카드 결제 과정은 반드시 본인이 직접 확인해야 하며, 해외 사설 ATM기를 사용하는 것은 가능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info@flybemagazine.com